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천안·홍성 고병원성 AI 의심 발생...충남도 정밀조사 착수

기사승인 2021.01.14  12:05:58

공유
default_news_ad2

충남도가 천안·홍성 가금사육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을 보여 정밀조사에 착수했다.
도는 천안·예산·논산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한데 이어 오늘(13일) 가금사육 농장에서 폐사 신고를 받고,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검사를 한 결과, 조류인플루엔자 항원(H5형)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신고농장에서는 각각 8만4천마리와 4만1천마리의 가금을 사육중이다.
도는 신고농장에서 사육중인 12만5천마리에 대하여 살처분 매몰을 결정하고, 발생지역에 방역대를 설정해 농가 이동제한 및 소독 등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 중이다.
도 관계자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추가 정밀검사 진행중으로 최종 판정까지는 앞으로 1~2일 정도 소요되고, 고병원성 AI 확진시 반경 3km내 18농가 104만2천마리에 대한 살처분 등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지난해 12월 14일 천안 체험농원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된 이후 현재까지 3개 시군에서 6건이 발생되어 총 30농가에서 187만3천마리를 살처분하는 피해를 입었다.

김숙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