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칼럼] '행복청' 이대로는 안된다.

기사승인 2021.05.25  13:43:17

공유
default_news_ad2

- -통합시기 앞당기자는 여론 높아...재발방지, 자구책 마련 절실

유령청사, 먹 튀 특공, 비수도권기관 이전에 따른 특공혜택, 땅 투기 의혹 등은 행복도시 건설을 총괄하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에 꼬리에 꼬리를 무는 부정의혹 사건들이다.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되어 수사기관에 적발되고 종합적인 판단 오류로 이전도하지않는 비수도권지역 이전기관 종사자에게 특공혜택을 주는 등 무소불위 의혹이 터지면서 행복청에 대해 강력한 드라이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행복청은 세종시 신도시 내 도시계획을 수립하고 광역도시계획 허가 등을 총괄하는 주무기관이다. 매우 중요한 정부기관이며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전력을 다해야하는 특별한 기관이다.

국토균형발전과 행정중심도시 구축으로 행정수도를 꾀하는 원대한 목표가 존재한 세종시이다.

공직사회가 투기의혹 중심에 서는 모양새라도 행복청은 예외이어야 하는 기관이다. 행복청의 책무는 작게는 세종시민을 위해 크게는 국가 발전을 위해 원대한 사명감과 책임감이 존재한 구성원들이고 기관이어야 한다. 그 만큼 행복도시 건설은 행정수도로 거듭나는 국가 발전의 지표이기 때문이다.

요즘 행복도시 건설을 총괄하는 행복청을 바라보는 시각은 참 암울하다. 주무기관으로서의 어처구니없는 사건에  무능함을 그대로 보여줬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행복청 간부들의 비리의혹이 발생되고 아파트 특별공급에 공무원들만의 잔치로 일관되어왔다는 여론도 만만치않고 행복도시 건설 관련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다.

일각에서는 행복도시 건설 주체가 행복청과 세종시로 이원화 된 업무구조를 통합하자는 주장도 나온다.

행복도시의 기반 조성 공사가 70%에 육박하고 행복도시 완성 이후 세종시로 관리주체가 이관되는 만큼 2030년까지로 예정된 시기를 앞당기자는 의견이다. 

행복청에 대한 불신이 어디까지 확산될지 판단은 아직 시기상조이지만 행복청 스스로 자구책 마련과 함께 진정성 있는 재발방지책 등을 내놓아야 할 때이다. 행복도시 건설로 행정수도 완성에는 이견이 없는 결과물이 나와야하기 때문이다.

cho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