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파견근로자 형식적 이직 감원방지의무 위반아니다

기사승인 2021.09.28  18:30:16

공유
default_news_ad2

판견근로자를 다른 곳에 일시적으로 고용한 것은 이직으로 볼수 없다는 판단이 나왔다. 

28일 국민권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부동산종합관리회사가 위탁관리 중인 빌딩에 소속 근로자를 파견했으나, 이 근로자를 직접 고용하겠다는 건축주의 요청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퇴직시킨 후 나중에 재고용했다면 고용촉진장려금 지급요건인 감원방지의무 위반이 아니라는 행정심판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중앙행심위에 따르면 부동산 시설물 관리 및 청소, 경비 등 용역 업무를 위탁받아 관리하는 부동산종합관리회사(이하 관리회사)는 위탁관리 중인 한 빌딩의 건축주로부터 관리소장 A씨를직접 고용하겠다는 요청을 받았다. A씨는 관리회사가 2019년 1월 1일에 직접 채용한 근로자였다.

관리회사는 건축주의 요청을 받아들여 A씨의 근로계약조건 등에 대한 유지를 약속받은 후 빌딩과의 위탁관리 계약을 해지하고 2019년 10월 1일 A씨를 퇴사 처리했다. 이후 빌딩 건축주는 2020년 1월 1일 관리회사에 다시 위탁관리를 요청했고 관리회사는 A씨를 재고용해 계속 이 빌딩의 관리소장으로 근무하게 했다.
노동청은 관리회사가 A씨를 감원방지기간에 이직시켰다며 고용촉진장려금을 지급하지 않았고 관리회사는 A씨가 처음 고용된 때부터 같은 조건으로 같은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노동청의 처분은 부당하다며 중앙행심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고용보험법 시행령에 따르면, 직업안정기관의 장은 고용센터에 구직 등록하고 취업지원프로그램을 이수한 실업자를 6개월 이상 고용하고 감원방지기간(고용 전 3개월부터 고용 후 1년까지)에 기존 근로자를 이직시키지 않는 사업주에게 월 60만 원씩 1년간 지급하도록 되어 있다.
중앙행심위는 빌딩 건축주가 A씨를 직접 고용해 건물관리를 하겠다는 요청을 관리회사가 받아들인 것으로 관리회사가 A씨를 업무에서 배제하기 위한 의도가 전혀 없었던 것으로 보았다.
또 A씨는 이직 전 동일한 근무지와 업무를 같은 근로조건에서 수행했고, 건축주가 위탁관리를 요청하자 관리회사가 A씨를 재고용 해 채용 시부터 행정심판 청구 시까지 동일한 근무지에서 같은 근로조건으로 근무하고 있는 점을 확인했다.
중앙행심위는 이에따라 관리회사가 고용촉진장려금의 지급요건인 감원방지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없다며 노동청의 처분을 취소했다.
국민권익위 민성심 행정심판국장은 “이번 행정심판으로 실질적으로 근로자의 일자리를 지켜준 사업주가 형식적 이직을 이유로 지원을 못 받는 부당한 행정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