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전 유성구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민원 해결

기사승인 2021.09.29  18:02:41

공유
default_news_ad2
대전 유성구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위치도

대전 유성구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민원이 순조롭게 해결될 예정이다.

29일 국민권익위원회는 대전 유성구 들말마을 주민들의 ‘약 9m 높이로 설치될 예정인 도로의 높이를 낮추고 방음벽을 설치하지 말아달라’는 민원과, 창말마을

주민들의 ‘도로 교차 방식을 육교형태가 아닌 평면교차로 방식으로 해 달라’는 민원을 해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민권익위에 따르면 대전시가 건설공사하는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연결도로가 지나는 들말마을 주민들은 도로의 높이가 약 9m로 높아 마을 단절, 통풍·조망·일조 곤란 등 피해가 예상되니 도로의 높이를 낮추고 방음벽도 설치하지 말아달라고 요구했다.

창말마을 주민들도 도로 교차방식을 현재 계획되어 있는 창말육교 대신 평편교차로 방식으로 통행불편 개선을 요구하는 집단민원을 올해 8월과 9월에 각각 국민권익위에 제출했다.

국민권익위는 이에 실무협의를 거쳐 들말마을은 조망 및 일조권 확보와 마을 단절 최소화를 위해 ▴도로의 높이를 기존 설계된 8.7m에서 최대한 낮춰 교량 연결에 불가피한 높이인 2.4m로 하향 조정 ▴도로 높이 하향조정 요청구간 내 높이 3m, 길이 100m의 방음벽을 설치하지 않기로 조정했다.
또한 창말마을은 주민의 통행권·생활권 침해를 줄이기 위해 ▴육교 대신 평면교차 방식으로 교차로를 설치 ▴평면교차로 설치에 따라 과속단속카메라, 집중조명시설, 보행자 작동 신호기, 미끄럼방지 포장 등 교통 안전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국민권익위 이정희 부위원장은 “이번 조정은 공익사업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적극행정의 모범적인 해결 사례로 볼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공익사업 추진 시 주민들의 주거환경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사업이 진행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