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무상 귀속된 국유지, 변상금 부과처분 '부당'

기사승인 2021.11.04  11:23:29

공유
default_news_ad2

지방자치단체에 무상 귀속된 국유지에 무상사용에 대한 변상금 부과 처분은 부당하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4일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광주광역시가 국유지에 주차장 등 수익사업을 했다며 변상금을 부과한 한국자산관리공사에 대해 부당하다며 취소 처분을 내렸다.

한국자산관리공사는 광주광역시가 아무런 권원없이 9,981㎡의 국유지에 주차장을 설치·운영하는 등 수익사업을 하고 있다며 광주광역시에 1억 500만 원의 변상금을 부과했다.

광주광역시는 이에 ‘비록 증거는 없으나 해당 국유지는 국토교통부장관의 도시계획시설 결정에 따라 공원부지로 사용하는 것으로 20년 전 완료된 사업에 대해 변상금을 부과한 것은 억울하다.’라며 중앙행심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중앙행심위는 국가기록원의 30년 전 과거자료를 확인한 결과, 국토교통부장관은 1987년경 해당 국유지를 포함해 도시계획시설(공원)을 결정했고 광주광역시장은 1989년 도시계획사업 실시계획을 인가했다.

지방국토관리청장과 광주광역시장은 2000년경 해당 국유지에 대한 무상귀속 협의를 완료해 해당 국유지는 관계법령에 따라 광주광역시에 무상귀속 됐다.

중앙행심위는 이에따라 해당 국유지는 과거 도시계획사업 결정에 따라 도시계획구역에 편입되어 광주광역시로 귀속된 토지로서 더 이상 국유지가 아니므로 변상금을 부과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

국민권익위 민성심 행정심판국장은 “이번 사례는 관계법령상 공원사업 시행자인 광주광역시에 귀속된 토지인데도 과거기록에 대한 확인ㆍ조사 없이 변상금을 부과해 발생한 분쟁이다.”라고 말했다.

이현구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